NH 투자증권

NH 투자증권 홍콩 성장 가속화
HONG KONG ― 국내 금융사들이 국내 시장의 한계에 직면해 해외 사업 확대에 나서고 있다.

그러나 상대적으로 후발주자이자 해외 기업으로서 해외 진출은 기존의 대형 업체가 지배하는 해외 시장 진출에 대한

상당한 장벽으로 인해 어려운 과제임이 입증되었습니다.

NH 투자증권

후방주의 1994년부터 홍콩에 진출한 NH투자증권은 역경을 이겨내고 현지 시장에 자리를 잡았습니다.

증권 회사는 이전에 대기업인 LG, 그 다음에는 우리금융그룹이 소유한 후 2014년 농협금융그룹에 인수되었습니다.

NH는 한국에서 가장 큰 증권사 중 하나이며 홍콩 자회사가 가장 실적이 좋은 곳 중 하나입니다. 한국 동료의.more news

국내 증권사들의 해외 수익 규모는 아직 전체 수익에서 차지하는 비중이 미미하지만 기업들은 이를 확대할 계획이다.

홍콩법인은 지난해 600억원 이상인 해외법인 순이익의 80% 이상을 차지했다. NH투자증권은 홍콩 외에 베트남, 미국, 싱가포르, 인도네시아, 중국에 자회사를 두고 있다.

이정수 대표이사는 “시장에서 발판을 마련하기까지 고객과의 관계와 신뢰를 구축하는 데 오랜 시간이 걸렸다.

이는 보통 3년의 임기로는 달성할 수 없는 일이다. NH투자증권의 홍콩법인이 밝혔다. Lee는 2011년에 홍콩 법인에 왔습니다.

NH 투자증권

장기적인 관점에서 Lee는 이곳에서 회사의 사업을 시작하는 배후에 있었습니다.

홍콩에서 회사의 사업은 현재 사모펀드 회사와 같은 글로벌 고객을 위한 자금 조달을 포함하여 투자 은행 서비스에 중점을 두고 있습니다.

NH는 또한 홍콩, 중국 및 한국 시장의 투자자를 위한 주식 중개 서비스뿐만 아니라 채권 판매 및 거래에도 참여하고 있습니다.

이 대표는 “결국 자본으로 사업을 하는 것”이라며 “중개업은 수익성이 제한적이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내가 동료들에게 말하는 것은 인재를 개발하고 네트워크를 확장하며 자본을 늘려 우리의 능력을 키워야 한다는 것입니다.”라고 그는 말했습니다.

그러나 동시에 그는 인플레이션이 기업, 소비자 및 시장에 부담을 줄 것이기 때문에 회사 비즈니스에서 위험 관리의 중요성을 언급했습니다.

이 대표는 “예년에는 신용위험이 적었지만 올해는 물가상승률이 소비자의 구매력을 압박하면서 비용 상승과 매출 둔화로 기업

수익성에 영향을 받을 것으로 예상돼 시장이 험난할 것”이라고 말했다. 말했다.
홍콩은 2019년 본토로의 범죄인 인도를 제안하는 논란의 여지가 있는 법안에 대한 수개월간의 시위와 경찰의 대치, 지난 2019년

홍콩에서 표현의 자유를 제한하는 베이징 국가보안법 통과 등 최근 몇 년 동안 수많은 주요 사건을 겪었습니다.

2020년과 팬데믹 발발 이후 도시의 집요하고 엄격한 제로-COVID 조치.

이 상황은 도시의 방대한 외국인 노동력의 상당한 유출과 불확실성뿐만 아니라 우려의 증가로 이어졌습니다.

그러나 Lee는 홍콩이 계속해서 금융 허브의 역할을 할 것이라는 금융 업계의 일반적인 견해를 공유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