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 일부 혁신가들은 유제품과 달걀을 보다 지속 가능하게 만들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

현재 일부 혁신가들 유제품과 달결 연구

현재 일부 혁신가들

뉴질랜드 실험실의 플라스크 라인에서 가벼운 캐러멜 액체가 빛납니다. 발효를 좋아하는 사람의 부엌에 있는 콤부차의
최신 배치로 쉽게 착각할 수 있습니다. 하지만 이 톡 쏘는 음료는 사람이 먹기 위한 것이 아니라 소를 위한 것입니다
. 이것은 젖소의 내장에 있는 박테리아의 혼합물을 변화시켜 기후에 미치는 영향을 줄이기 위한 실험적인 프로
바이오틱스 문화인 Kowbucha입니다.

소는 음식을 소화하면서 대기 중 수명이 짧지만 20년 동안 이산화탄소(CO2)보다 84배 높은 지구 온난화 영향을
미치는 매우 강력한 온실 가스인 메탄을 배출한다. 메탄 방출은 지구 온난화의 거의 4분의 1을 차지한다.

현재

기후 변화에 관한 유엔 정부간 패널(IPCC)의 가장 최근 보고서에서 과학자들은 세계가 파리에서 야심찬 목표인
}1.5도 이내로 온난화를 유지하려는 희망을 가지려면 향후 20년 동안 이산화탄소를 줄이는 것 외에 메탄 배출량을 “
강력하고, 빠르고, 지속적으로 줄여야” 한다고 경고했다. 기후 변화에 대한 합의.

과학자들은 메탄 방출을 줄이는 것이 지구의 단기적인 승리를 제공할 수 있고 젖소를 더욱 기후 친화적으로 만드는
방법을 찾는 것이 결과적으로 기후 위기를 해결하기 위해 우리가 가져야 할 더 강력한 도구 중 하나가 될 수 있다고 말한다.

붉은 고기는 종종 인도의 것과 비슷한 배출물을 배출하는 주요 기후 원인으로 지목된다. 가축은 인간이 일으키는 메탄 방출의 약 32%를 발생시킨다. 대부분은 지구상에 있는 15억 마리 이상의 소들이 그들의 음식을 소화하면서 그것을 내뿜습니다.

하지만 유제품은 가장 친환경적인 기록을 가지고 있지 않습니다. 환경 워킹 그룹의 연구에 따르면, 치즈는 양고기와 소고기에 이어 농업에서 세 번째로 높은 배출량을 발생시킨다고 합니다. 환경적 지속가능성을 이유로 채식주의 식단을 채택하는 것이 고작인가 하는 의구심이 드는 것도 이런 이유에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