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랑스, ‘가짜 방역패스’ 판매 수사 착수…”약 400건 조사 중”

프랑스에서 조직적으로 가짜 코로나19 방역패스가 유통되는 사례가 발생해 대규모 조사가 진행 중이라고 AP통신이 보도했습니다. 보도에 따르면 제랄드 다르마냉 내무장관은 현지시간 12일 RTL 라디오에 출연해 가짜 코로나19 방역패스 수천 장이 발견됐으며, 이와 관련해 약 400건의 조사가 진행 중이라고 밝혔습니다.

기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