파우치 “코로나 박멸 어려워…미국 5차 대유행 가능성”

코로나19의 새 변이 오미크론이 전 세계를 강타할 조짐인 가운데 앤서니 파우치 미국 국립알레르기·전염병연구소 소장이 ‘위드 코로나’의 삶을 준비해야 한다는 입장을 밝혔습니다.

기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