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 신장 수장 교체, 국제압력 수용 아닌 ‘승진 예고’ 분석도

미국의 2022년 베이징 동계 올림픽 '외교 보이콧'의 주된 명분이 될 정도로 최근 신장 위구르족 인권 문제가 미중 양국 간의 가장 첨예한 갈등 요인으로 떠오른 가운데 신장자치구 1인자인 당 서기가 교체된 배경을 두고 해석이 분분합니다.

기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