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운 고조’ 우크라이나 두고 미·러 동시 정상회담

우크라이나 사태를 두고 미국과 독일, 프랑스와 러시아가 잇따라 정상회담을 개최했습니다. 바이든 대통령과 푸틴 대통령은 강하게 서로를 압박하면서도 외교적 해결 가능성을 완전히 닫지는 않았습니다.

기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