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스라엘, 화이자 ‘먹는 코로나19 치료제’ 긴급 사용 승인

이스라엘 보건부는 제약사 화이자가 개발한 경구용 코로나19 치료 알약 '팍스로비드'를 사용해도 된다고 발표했습니다. 보건부는 성명에서 “코로나19 합병증 위험이 큰 환자들은 증상이 나타난 뒤 3∼5일 이내 이 약을 먹어야 한다”며 “이 알약이 오미크론 변이에도 동일하게 효과를 보일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습니다.

기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