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월드리포트] 중국 “올림픽 반중 감정, 의도적으로 부채질 된 것”

싱하이밍 주한 중국대사가 베이징 동계올림픽을 둘러싼 한국 내 반중 감정에 대해 입장을 밝혔습니다. 중국 관영 환구시보와 글로벌타임스에 따르면, 싱하이밍 대사는 21일 한국 언론 아주경제와의 인터뷰에서 “베이징 동계올림픽 논란은 일각에서 의도적으로 부채질한 것”이라며 “두 나라 국민들 사이에 이견을 확대하고 오해를 깊게 했다”고 말했습니다.

기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