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국, 도버해협 건너오려던 우크라 피란민 절반 퇴짜”

영국이 프랑스 칼레에서 도버해협을 건너 자국으로 오려던 우크라이나 피란민 가운데 약 절반에 퇴짜를 놓았다고 BBC가 보도했습니다. 도버해협을 사이에 두고 영국과 마주 보고 있는 프랑스 칼레 당국자는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 이후 피란민 589명이 칼레에 도착했는데, 이들 중 48.5%인 286명을 영국 당국이 거부했다고 밝혔습니다.

기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