알렉 볼드윈 “죽은 촬영감독, 내 친구…1조 번에 1번 날 사고였다”

영화 촬영 리허설 중 총으로 촬영감독을 쏴 숨지게 한 할리우드 영화배우 알렉 볼드윈 숨진 감독은 자신의 친구였다고 말했습니다. 연예 전문매체 TMZ와 CNN 방송은 볼드윈이 이날 미국 버몬트주 맨체스터에서 기자들과 만나 “그녀는 내 친구였다”며 “내가 촬영을 시작하기 위해 샌타페이에 도착한 날 그녀와 감독 조엘을 데리고 나가 저녁을 샀다”고 말했습니다.

기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