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악성 댓글 달면 신원 공개” 호주 새 SNS 규제 추진

호주에서 악성 댓글의 피해자가 원하면 SNS 플랫폼이 게시물을 지우도록 하고 댓글 작성자의 신원까지 공개하도록 하는 제도가 추진됩니다. 로이터 통신 등에 따르면 스콧 모리슨 호주 총리는 명예를 훼손하는 악의적 내용을 피해자의 요청이 있음에도 삭제하지 않을 경우 댓글 게시자 신원을 페이스북, 트위터 같은 SNS 기업이 밝히도록 하는 법률을 제정하기로 했다고 밝혔습니다.

기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