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 동맹국 중국에 고개 끄덕이는 대만 지원에 미국 비난

북한, 동맹국 중국에 고개 끄덕이는 대만 지원에 미국 비난
서울–북한은 토요일 바이든 행정부가 대만에 대한 무모한

지원을 통해 중국과 군사적 긴장을 고조시키고 있다고 비난하고 이 지역에서 미군의 증가가 북한에 대한 잠재적 위협이 된다고 말했다.

북한의 박명호 외무성 부상은 대만 해협을 통해 군함을 보내고 대만에 업그레이드된 무기 시스템과 군사 훈련을 제공한 데 대해 미국을 비판했습니다.

북한이 전적으로 중국 내정으로 보는 대만 문제에 미국의 ‘무분별한 개입’이 ‘긴밀한 한반도 정세’를 건드릴 위기에 놓였다.

북한

파워볼사이트 박 대통령의 성명은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CNN 타운홀 행사에서 미국이 중국의

공격을 받을 경우 대만을 방어할 것이라고 밝힌 지 하루 만에 나온 것입니다. 젠 사키 백악관 대변인은 바이든 전 부통령이 정책 변화를 전달할 의도가 없다고 말했다.

파워볼사이트 추천 중국과 대만은 1949년 내전으로 분열되었고, 중국과만 공식적인 외교 관계를 유지하고 있지만,

미국은 대만이 외부 위협으로부터 스스로를 방어할 수 있도록 법에 따라 최선을 다하고 있습니다.more news

파워볼 추천 북한은 북한의 주요 동맹국이자 경제적 생명줄인 중국과의 경쟁이 심화되는

가운데 아시아 태평양 지역에서 미국의 광범위한 안보 역할을 점점 더 비판하고 있다. 북한은 지난달 바이든 행정부가 호주에 핵잠수함을 공급하기로 결정하자 불특정한 대응책을 내놨다.

북한

“(한국)에 주둔한 미군과 미군 기지가 중국을 압박하는 데 이용되고 있고,

대만 인근에 집중되어 있는 미국과 그 위성 국가들의 거대한 군대가 언제든지 북한을 겨냥한 군사작전을 벌일 것”이라고 박 대통령은 말했다.

그는 이 지역에서 미국 주도의 ‘적대세력’이 증가하고 있는 것은 북한과 중국이 대만과 한반도에서 문제를 일으킬 것이라는 ‘절박한 주장’에 근거한 것이라고 말했다.

박 대통령은 “이러한 현실은 미국이 사회주의 국가인 우리 나라와 중국을 압도해 패권을 잡기 위해 노리고 있음을 증명한다”고 말했다.

미국이 주도하는 대북 제재 완화 문제를 놓고 북한과 핵 협상이 2년 넘게 교착 상태에 빠졌다.

북한은 핵보유를 1940년대부터 철권으로 나라를 운영해 온 김씨 일가 체제의 궁극적인 생존자로 보고 있다.

지난 9월 몇 달간 잠잠했던 북한은 미사일 시험발사를 강화하는 동시에 한국에 조건부 평화 제안을 함으로써 한국이 미국으로부터 원하는 것을 얻으려고 압력을 가하는 패턴을 되살리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