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 홀로 피란길’ 어린이…외국인 참전 급증

전쟁이 길어지면서 우크라이나에서는 가족과 떨어져서 어린아이 혼자 피란길에 오르는 안타까운 상황까지 벌어지고 있습니다. 러시아 군에 대한 반감이 갈수록 커지면서, 다른 나라에서도 스스로 전쟁에 참여하는 사람이 늘고 있습니다.

기사 더보기